영상미디어센터, 영상문화향유의 지역별, 계층별 불균형을 해소하고 영상산업진흥에 기여하겠습니다.
> 상영 > 무료영화상영

무료영화상영

쓰리 빌보드
강좌 사진
  • 상영기간 2019-03-06 ~ 2019-03-06 오후7시
  • 장소 미디어센터 시청각실
  • 인원 96 석
  • 가격 무료(선착순입장)
  • 장르 드라마, 코미디, 범죄
  • 감독 마틴 맥도나
  • 출연 프란시스 맥도맨드, 우디 해럴슨
  • 러닝타임 115분 분
  • 상영등급 15세이상 관람가
<쓰리 빌보드> 범인이 잡히는 그 날까지.

미국 미주리주에 위치한 에빙시의 외곽, 세개의 광고판에 적힌 문구가 마을을 뒤흔든다. 광고판을 설치한 이는 딸을 잃은 엄마 밀드레드(프랜시스 맥도먼드). 딸을 강간하고 살해한 범인이 잡히지 않자 그녀는 광고를 통해 경찰의 무능을 탓하며 재수사를 촉구한다. 밀드레드의 광고를 본 경찰서장 윌러비(우디 해럴슨)는 당혹스러운 한편 밀드레드의 사정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그러나 말기암 환자인 그에게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남아 있지 않다.

<쓰리 빌보드>는 “가만히 있으라”고 무언의 압박을 가하는 사회에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보이는 영화다. 여성과 유색인종에 공공연하게 가해지는 차별과 폭력의 한복판에서, 밀드레드는 자신의 분노를 참지 않고 행동하며 전진한다. 눈물 대신 화염병을 장착한 여성 캐릭터의 등장을, 마틴 맥도나 감독은 존 포드의 영화 속 주인공처럼 위풍당당하게 그려낸다. 모든 사건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이 영화는 개인과 사회의 행동과 판단이 야기하는 소용돌이를 블랙코미디적 시선으로 바라본다. 트럼프 정부와 함께 도래한 차별과 억압의 시대, 그 너머로 미투 운동의 물결이 일렁이는 지금, 이보다 더 시의적절한 영화가 있을까.
목록